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남아시아
[싱가포르] 야채과일수출입업자협회(SFVA), 지난 몇주간 습한날씨 및 홍수로 야채·과일 가격 급등세
기사입력: 2018/01/19 [20:26]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영서 기자

싱가포르 야채과일수출입업자협회(SFVA)에 따르면 지난 몇주간 습한날씨와 홍수로 국내 야채 및 과일의 판매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추세이다.

 

해당기간 국내 야채 및 과일의 생산량은 40% 가까이 급감됐으며 인접국으로부터 수입도 줄어 들었다. 결국 국내 해당제품의 판매가는 50~60%나 뛰었다.

 

문제는 시세급등과 동시에 부족해진 물량이다. 오이, 그린빈스(생두), 여주 등은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해줄 수 없었고 과일의 경우 만다린오렌지가 매우 부족했다.

 

특히 만다린오렌지는 이번 홍수로 수확량이 크게 감소됐다. 농가와 시장에서는 곧 다가올 춘절의 계절수요로 가격이 현재 수준에서 10~30%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과일의 왕이라고 하는 두리안은 강풍으로 인해 수확철보다 조금 더 일찍 떨어지게 됐다. 농가에서는 특유의 달콤함이 덜해졌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같은 상황을 직시한 Sheng Siong, 페어프라이스(FairPrice), 자이언트(Giant), 콜드스토리지(Cold Storage) 등 대형 소매업체는 수입제품 조달을 조속히 진행 중이다.

 

▲두리안(출처 : healthxchange)

 

민영서 기자 wsnews2013@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