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카카오 다음웹툰, 포도트리의 사내독립기업으로 전환
기사입력: 2016/05/17 [08:5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 카카오 다음웹툰 BI.     ©월드스타

카카오(대표 임지훈)가 3분기 중 다음웹툰 서비스 영역을 포도트리의 사내독립기업(CIC, Company in company)으로 전환한다.

 

카카오 공동체 내 콘텐츠 비즈니스 전문회사인 포도트리의 사내독립기업 형태로 합류하면서 다음웹툰 중심의 공격적 사업 운영과 동시에 웹툰을 기반으로 콘텐츠 전반의 시너지를 낸다는 전략이다.

 

독립 기업의 사명은 '다음웹툰 컴퍼니'. 다음웹툰 서비스 초기부터 함께한 박정서 PD가 대표를 맡고 수년간 다음웹툰에서 기획, 수급 등의 업무를 진행한 전문 인력들이 합류한다. 이번 결정은 모바일 시대의 핵심 콘텐츠 영역 중 하나인 웹툰 서비스에 자율성과 독립성을 부여하고 우수 작품의 확보 및 지적재산권(IP) 투자를 공격적이고 빠르게 추진하기 위해서다. 웹툰 중심의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업을 빠르게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웹툰 컴퍼니는 웹툰 작가들의 창작 환경 조성과 수익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다음웹툰 서비스를 운영 및 개발하고 드라마와 영화 등 문화 전반으로 확대하는 웹툰 콘텐츠를 활용해 비즈니스 구조를 확보할 방침이라는 설명이다. 카카오가 최근 중국 최대 드라마 제작사 화책 그룹과 다음웹툰 5개 작품의 영상화 판권 계약을 체결한 것처럼 웹툰 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웹툰 콘텐츠 기반의 캐릭터 상품 개발과 판매를 강화함으로써 작가들의 부가 수익 창출에도 이바지한다. 카카오페이지 내 유료 콘텐츠 모델로 판로를 확대하는 것 또한 예정돼 있다. 나아가 포도트리와 함께 콘텐츠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면서 더 다양하고 폭넓은 해외 진출 사례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페이지를 출시 3년 만에 연간 거래액 500억 원의 성공적인 유료 콘텐츠 플랫폼으로 성장시킨 포도트리의 콘텐츠 비즈니스 노하우와 국내 최초 웹툰 플랫폼으로 웹툰 산업의 성장 및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 온 다음웹툰의 결합으로 카카오 콘텐츠 부문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월드스타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